재단소식 재단뉴스보도자료

보도자료

「2021 통계로 보는 대구여성의 삶」 발간
담당부서 정책개발실 담당자 정희경
날짜 2021-08-31 연락처 053-219-9978
첨부파일 [보도자료] 2021통계로보는대구여성의삶 발간.pdf (179 kb)



□ 대구여성가족재단(대표 정일선)은 양성평등주간(9월 1일~7일)을 맞아 성인지 관점에서 대구여성의 삶을 영역별로 정리한 「2021 통계로 보는 대구여성의 삶」을 발간했다.


□ 특히 2021년은 코로나19와 각종 질병의 발생 등으로 인해 건강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것을 감안하여 건강통계를 집중분석, 성별에 따른 차이와 건강 이슈를 살펴보았다.


【건강수준】 주관적 건강수준 인지율은 여성이 남성보다 낮고, 스트레스와 우울감은 여성이 더 높아

□ 건강통계 관련 주요 결과에 따르면 여성과 남성의 건강 체감도와 이슈가 다르게 나타났다. 2019년 기준 주관적 건강수준 인지율은 여성이 남성보다 6.0%p 낮았 으며, 스트레스 인지율과 우울감 경험률은 여성이 각각 2.4%p, 3.0%p 높았다.


□ 체중조절 시도율은 여성 69.3%, 남성 54.7%로 여성이 14.6%p 더 높았으나 실제 비만 유병률은 남성(41.1%)이 여성(25.0%)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


【기대여명】 기대여명 남녀 모두 증가하였으나, 남녀 간 차이는 감소 추세

□ 0세 출생자가 향후 생존할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 생존연수인 기대수명은 2017년 기준 여성 85.1세, 남성 79.2세로 여성이 5.9세 더 길며, 남녀 간의 차이는 2008년 6.7세에서 2017년 5.9세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자해/자살】 자살률은 남성이 높지만 자해/자살 시도 건수는 여성이 더 많아

□ 자살률은 남성이 십만명당 41.2명으로 여성(16.5명)보다 약 2.5배 더 많았으나, 자해/자살의 사유로 응급실을 이용한 건수는 여성(918건)이 남성(715건)보다 약 1.3배, 203건 더 많았다. 실제 자살률은 남성이 많지만 자해/자살 시도로 응급실에 내원한 사람은 여성이 더 많았으며, 자살시도의 원인이 우울증 등의 정신건강과 관련, 여성의 우울증과 스트레스 인지율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점을 고려할 때 성별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지원이 필요하다.


【난임】 남성 난임 환자 증가율 여성 추월, 남성을 포용하는 난임 지원 정책 필요

□ 출산율이 꾸준히 감소하는 상황에서, 난임 환자 수는 2019년 기준 여성 5,807명, 남성 2,718명으로, 최근 5년간 여성은 꾸준히 감소한 반면 남성은 증가 추이를 보이고 있다. 남성 난임 환자 수는 2016년 1,884명에서 2017년 2,357명으로 2천명대를 돌파, 계속 증가하고 있으며 남녀 간 차이는 5,230명에서 3,089명 으로 점차 감소하고 있다. 하지만 난임 지원 정책이 여성 위주로 이루어지고 있어, 앞으로 남성을 포용하는 정책마련이 필요하다.


□ 정일선 대구여성가족재단 대표는 “여성은 생리, 출산 등 남성과 다른 생애 경험을 갖고 있어 건강 이슈도 다를 수밖에 없다”며, “성별, 연령별, 사회‧경제적 요인 등 다차원적인 남녀 건강 차이를 분석하여 성별 특성을 고려한 정책지원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글 대구여성가족재단, 온라인 안전지킴 공모전 수상작 발표
이전글 2021 청년여성 멘토링 프로젝트 멘티 모집
 목록